2022년 7월 29일 금요일

[도서] '중세의 죽음'을 읽고서

 헤라클레스, 삼손, 다윗, 아더왕의 공통점은 무었일까? 

사실 이 셋은 단순히 기운이 센 장사라는 점을 제외하고서라도 모두 다음과 같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1) 신의 선택을 받은 전사 혹은 지도자라는 점과 '장사'라는 속성이 있다.

 헤라클레스는 탄생 자체가 반인 반신이라는 초월적인 존재고, 삼손은 신의 선택을 받은 제사장, 다윗 역시 신에게 선택받아(=엘리야 선지자) 유대인의 왕이 되었으며 아더의 경우 탄생부터 멀린이라는 마법사로 부터 준비되어 엑스칼리버라는 신검을(처음에는 망치였다는 이야기가 있음) 바위로 부터 뽑아(처음에는 모루라는 이야기도 있음) 자신이 신으로 부터 선택 받은 전사임을 증명하는 식으로 신의 전사이며 자신의 무리의 우두머리(=지도자)라는 것을 증명한다. 

 헤라클레스는 지금도 장사의 대명사나 마찬가지고, 삼손도 유대인 중 가장 기운센 장사라는 아이콘이며 다윗은 블라셋의 거인 '골리앗'을 하필이면 돌을 머리에 박아서 쓰러트려 자신이 힘을 증명하고 아더왕의 경우 그 속성이 부하로 분리되기는 했으나 그의 부하인 가웨인은 힘이 장사라는 속성을 가지고 있다.(아더왕의 경우 남들이 들어 올리지 못하는 무거운 신검을 들어 오렸다는 것 자체가 자신의 힘을 증명한 것이다)


2) 4명다 신의 기준은 커녕 세속적 기준의 도덕정 결함을 가진 행동을 한다

 헤라클레스는 아주 수시로 광기에 사로잡혀 살인을 저지르는게 일상이고(그리스 영웅 전체가 그렇게 도덕적인 행동과는 거리가 있다) 삼손은 당시 유대인들 기준에서는 도덕적으로 올바르지 못한 외국인 여자와 혼인을 하기를 원했다. 다윗은 정권 초라면 모를까 자신이 왕에 올라가서는 비록 사이가 좋지 않았던 여자라고는 하지만 다른 사람의 여자와 아이를 가졌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바람 상대의 남편을 자살 공격대 선봉으로 내세우는 자신의 직위를 이용하는 행동을 했다. 아더왕의 경우 그 탄생(앞서 이야기한 다윗 왕 다음의 왕 솔로몬의 경우처럼)부터 영 도덕적이지 못한 방법이었고(유럽 신화나 전설에서 신이 남편의 모습으로 변신한체 남녀 관계를 가진다는게 드문 내용이 아니지만) 그의 사생아인 모드레드의 반란(그리고 그 사생아는 자신의 누이와의 관계로 태어난 아이다) 다시 왕비인 귀네비아는 왕의 기사 중 하나인 란셀롯과 부도덕한 관계였다.


3) 4명다 이 부도덕한 행동이 본인과 왕국의 파멸을 가져옴

 헤라클레스의 경우 어느 국가에 소속되어 본적이 없으니 좀 다르겠지만 역시 사실상 길가에서 마주친 사람(라기 보다는 하급 신)을 죽이고 다시 자신의 아내 외의 사람들 탐하다 이들이 복합적으로 만든 함정에 빠져 죽게 되었다. 삼손의 경우도 외국 여자를 탐하다 자신의 약점인 '긴 머리카락'을 잘리고 노예로 고생고생하다 이들에게 보복을 하고 죽게 되고 다윗의 경우 몇 세대가 걸리기는 하지만, 그런 부도덕을 통해 만들어낸 왕국이 결국 철권 독재 정치를 거듭하다 왕국의 분열을 낳게 되고(사실 솔로몬 대에도 왕국의 분열 이야기가 심심치 않게 나온다)종국에는 거의 근래까지 왕국은 멸망하게 된다.(물론 둘 사이에 시간 차가 있어 이걸 연결하는게 문제가 있을 수도 있다) 아더왕의 경우도 왕국내의 온갖 부도덕한 사항들이 만들어낸 갈등이 부디치며  종국에는 왕국이 분열 파멸의 길을 걷게 되며 마지막에는 자기 자신의 목슴 조차 잃게 되는 결말에 이르르게 된다.


이상과 같이 이들은 모두 문화권이 가까운듯 하지만, 반대로 서로 상이한 문화권(그리스/유대/영국)의 영웅들이나 서로간에 상당히 재미있는 공통점들이 있는 영웅들이다. 뭐랄까,신의 선택을 받은 슈퍼히어로 조차 현실이라는 문제에 던져 두면 결국 한계에 부딪혀 언젠가는 꺽인다는 점을 표현하려 했다는 것일지도 모르지만 이들 모두 시작할 때는 신의 선택을 받은 선의 화신들이 현실 문제에서 타락을 거듭해 죽음이라는 몰락을 겪는다는 점은 상당히 재미있는 문제이다. 동시에 이들 영웅담이 재미있는 이유는 이들이 현실의 문제 앞에서 보통 사람과 똑같이 고민하고 갈등하다 잘못된 선택을 한다는 점이 이 이야기들의 재미의 핵심이다. 초인이 남녀상열지사에 극도로 고민하는 평범한 고민을 가지고 그 고민 끝에 내놓은 행동이 평범한 인간만 못한 행동, 그리고 그 행동의 결과가 왕국의 몰락이라는 파멸적 결론이라는건 이 이야기를 아주 극적으로 만들어 주며 동시에 '태어날 때는 영웅, 죽을 때는 괴물'이라는 클레셰를 아주 잘 따른 상황이라 본다.


4) 이 이야기의 종료 후, 이 인물들은 대중 희망의 아이콘이 된다.

 어떻게 보면 이 이야기들의 가장 극적인 부분인데, 이 인물들은 사후 후대인들에게 이들의 부도덕한 행동과 파멸적 결말에도 불구하고 대중 희망의 아이콘(상징)이 되어 준다는 점이다. 특히 어려운 시기가 와서 그 문화권이 어려워 질 수록 재미있게도 대중은 이 영웅들을 다시 희망으로 재 소환해서 그에 상응하는 인물이 다시 나타나길 기대한다. 어쩌면 이러한 신화나 전설은 그런식으로 나타난 인물이 자기 권력에 도취되어 파멸을 겪어 가는 과정을 표현한 것일 지도 모른다.


만약 이 이야기들에서 힘(=폭력)이라는 요소를 빼고 도덕적 행동을 하는 캐릭터를 만든다면 어떤 이야기가 나올까? 그게 바로 '예수'일 것이다. 항상 옳바른 선택만 하고 도덕적 타락을 겪지도 않는다. 당연히 그의 죽음의 원인은 자기 '제자'의 배신에 의한 사건이며 그 탓에 어떤 의미에선 '도덕적 갈등'으로 인한 파멸 또한 없는'영웅담'으로써는 재미없는 이야기가 되어 버린다. 대신 '예수'의 경우 부활을 통해 위의 영웅들이 달성 못한 '죽음'의 극복이라는 속성을 가지게 되며 이야기의 진정한 종결과 재미는 이 부활 부분일 것이다.


 추가 : 조금 시점을 달리 해서 보자면, 성전에서 장사를 하는 장사치의 좌판을 뒤엎어 버린 부분은 '장사'라는 속성을 부여해 준 부분일 수도 있다. 물론 다른 신화의 영웅들과는 달리 거대한 바위나 무거운 검이 아니라 현실에서 가장 무거운 물건을 과감하게 들어 올려 깨 버렸다는 점이 어쩌면 그의 가장 큰 속성을 부여해 준 것일 것이다.

2022년 6월 25일 토요일

[도서] 모방자의 의미

 사교적인 사람들은 함께 있으면 더 즐거울 뿐만 아니라 필경 그들 역시 더 똑똑해지기 때문이다. 이를 개념화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천재와 모방자의 두 종족이 살고 있는 행성을 상상해보는 것이다. 천재는 매우 뛰어나며 열 명 중 한명은 인생의 어느 시점에 진정으로 놀라운 것(예를 들면 낚시대)을 방명한다. 모방자들은 인지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스스로 낚시질을 배우는 사람은 천 명 중 한 명뿐이다. 이는 천재가 모방자보다 백배 더 똑똑하다는 뜻이다. 하지만 천재들에게는 문제가 있다. 그들은 그다지 사교적이지 못하다. 평균적으로 낚시대를 발명한 천재는 주위에 낚시를 가르칠 수 있는 친구가 한 명밖에 없을 것이다. 모방자에게는 평균 열 명의 친구가 있어 열배 더 사교적이다.


'휴먼카인드' 에서

2022년 6월 12일 일요일

[LINUX/ZFS] zfs pool ID(혹은 UUID)로 생성하기

 참조 페이지 :

https://www.reddit.com/r/zfs/comments/o5qm6e/proper_way_to_create_a_zfs_pool_byid_format_type/

https://m.blog.naver.com/PostView.naver?isHttpsRedirect=true&blogId=addong1224&logNo=120182042931

https://jangpd007.tistory.com/218?utm_source=pocket_mylist


1.설치

    apt install zfs-fuse
 

2.풀(pool) 생성

여기서 부터가 중요하다. 보통 풀을 생성할 때에는 장치명(/dev/sda 혹은 sdb) 같은걸로 지정한다. 문제는 이렇게 했다 나중에 하드디스크를 추가할 경우 일시적으로 나마 마운트가 안되는 불상사가 발생 가능하다.
 그래서 하는게 

    1) ls -l /dev/disk/by-id
           혹은
        ls -l /dev/disk/by-uuid
 
로 원하는 디스크를 조회한다.
 
아직 디스크에 파티션을 생성 안했다면 뜨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는

    2) sudo mkfs.xfs /dev/sdx 
 
명령어로 임시로 파티션을 생성하면 id가 조회가 될 것이다.
 
    3) sudo  zpool create -f (생성 pool 명) "/dev/disk/by-id/xxxxxxxxxxxxxxxx"
 
위와 같이 생성하면 원하는 디스크를 id로 생성하는게 가능하다. 

3. 마운트

3)번 명령어에 -m 으로 한번에 처리하는 것도 가능하나 
 
sudo zfs set mountpoint=(마운트 포인트) (zfs pool 명)

으로 수동 지정해 주면 드디어 마운트가 된다.

이제 써 주기만 하면 끝.

2022년 2월 2일 수요일

[LINUX] fish shell로 전환 시 anaconda path 문제 해소

 참조 문서 : https://stackoverflow.com/questions/34280113/add-conda-to-path-in-fish


통상 리눅스를 맨 처음 설치하고서 쓰게 되는 것은 전통적인 bash shell인데 굉장히 안전적이면서도 강력한 기능의 shell인 것은 사실이지만 그래도 쓰다보면 편의성 부분에서 아쉬울 때가 많은게 사실이다.(그래도 자동 완성 기능만 해도 엄청난 진보지만) 그래서 잠시 만이라도 다른 종류의 shell로 전환을 하려면


chsh


이라고 한 줄 명령만 내려주면 (cat /etc/shells 라고 설치된 쉘 종류의 확인도 가능하다)금세 변경이 가능하나 파이썬 유저의 경우 생각치 못한 한가지 시련이 내려지는데 그건 바로...


anaconda명령어가 갑자기 안먹힌다.(정확하게는 conda path가 쉘이 바뀌며 없어진 것이다)


그리고 이럴 때는 간단하게 한줄 명령어만 내려주면 해결된다.


/(당신의 아나콘다 설치 경로 대게는 ~ 다)/bin/conda init fish


이 명령어 한 줄이면 fish에 필요한 설정을 자동으로 추가해 준다.

2021년 8월 16일 월요일

리눅스(민트)에서 페이스북 한글 입력 문제 해소

 리눅스 데스크탑 사용자가 극도로 적은 한국에서는 별 의미 없는 이야기일 수 있으나 페이스북 한글을 적으려 할 때 이상하게도 한글이 제대로 입력 되지 않는 문제가 있습니다.(입력을 하는데 전에 입력한 글자가 사라져 있다든가 하는) 발생하기 시작한지 벌써 몇년 째인데도 사실상 방치 내지는 포기 수준의 상황이라서 그런데 사실 쉬운 해결 방법이 있습니다.


그냥 불여우를 사용하시길 바랍니다. 그렇게 하면 리눅스 데스크탑에서도 페이스북에 한글 입력이 정상적으로 입력이 됩니다.

2021년 7월 16일 금요일

[감상] 소녀환상과 소녀병 사이 - 바이올렛 에버가든 극장판 감상

 단도 직입적으로 이야기 하겠다. 이 작품의 작화는 내 일생에 보았던 에니메이션 작화 중 가장 아름다운 작화라 자신있게 이야기할 수 있을 정도로 아름다운 작화의 작품이다. 그것이 이 작품을 감상할 가장 커다란 이유이며 특히나 마치 촉감이 느껴질 것 같은, 바람에 날리는 사물들과 머리카락, 빛의 변화를 반영한 색감등(특히 노을이 져가면서 변해가는 색감, 노을의 사진을 찍어본 사람이라면 알것이다. 시간이 변해가며 변해가는 색감이란 것이 얼마나 아름다운 것인지) 가히 3D 그래픽의 지나치게 현실적인 느낌을 사용할 수 없는 일본 애니메이션이(이왕이면 동아시아 전체가 되었으면 좋겠다만) 가야하는(그렇다고 예전처럼 무조건 손으로만 할수는 없는) 방향을 제시하는 아주 좋은 사례로 남을 작품일 것이다.

 스토리 면에서도 아주 만족스러웠던게 올해 파격적인 스토리를 만든답시고 거대 기업들이 만들었던 비싼 쓰레기들(그리고 속아서 그것을 소비해야 했던)과 비교한다면 통상적 산파극으로만 이루어져 있다고 해도 이 스토리 구성은 아주 안정적이면서도 몰입이 가능한 스토리였다. 자신의 딸에게 매년 보내는 미래의 편지를 남긴 어머니와 딸의 이야기를 인연으로 해서 이미 몇십년 전의 지나간 세상의 이야기를 거슬러 올라가는 형태로 진행되는 이 작품은 그런 형태로 그 스토리를 거슬러 올라가는 작은 다큐 형태를 이루었고 그 덕분에 수 십년 후 내가 보고 있는 캐릭터들이 어떤 형태로 후세에 기억되고 있는가를 동시에 보여주고 있다. 이것은 상당히 극적으로는 재미있는 장치인 것이, 그렇게 해서 그들이 남겼던 것이 무사히 남아 후세에 전달 되었다는 것을 동시에 보여주고 이 지역에 평화가 자리 잡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장치로서 작동하고 있는 장치이다. 그리고 이러한 전개를 쭉 이어가는 시청자는 다른 매체의 작품(예를 들면 TV판 애니메이션)과의 연개와 동시에 그 이야기의 후일담을 자연스레 접하는 장치로서도 작동하게 되었고 이것은 나오는 이야기들이 뜬금 없는  스토리가 되는 것을 방지하고 있다. 

 요 근래 이야기의 스케일이 큰 작품들 혹은 파격적인 스토리를 추구하는 작품들이 유행하면서 이런 전개의 앞뒤 맥락이 전혀 맞지 않거나 혹은 뜬금없는 스토리 전개로 사람을 아주 피곤하게 만드는 내용이 2019년 부터 쏟아 나오기 시작하는데, 어벤져서의 영향으로 사람들 모두 스케일 크고 등장인물 많고 그러나 그 아랫면에는 얄팍하고 안정적인 클레셰를 벗어나지 못하는 가희 최악의 한해라고 해도 좋을 정도의 한해였던 해였으니 이 지극히 공식에 충실하지만 그러나 완성된 구조로 동시에 제일 중요한 차이는 구성의 합리성이 있었던 작품이니 더더욱 반가웠던 작품이었다.

2020년 7월 14일 화요일

[LINUX] R 설치(Jupyter Notebook LAB 기반)

R은 뉴질랜드에서 만든 다소 특이한 이력을 가진 언어로써 통계학과 데이터 처리에 특화된 역시 특이한 언어이며 근래에 와서는 역시나 자기 특기에 점점 더 특화되어 가는 모습을 보이는 언어이다. 
 오픈 소스에 무료로 배포되고 있으니 써보지 않을 이유가 없고 아나콘다를 통해 쉽게 설치할수 있으니 꼭 써보자.

참조 URL : 
https://anaconda.org/conda-forge/r-base
https://projectosyo.wixsite.com/datadoubleconfirm/single-post/2019/09/15/Installing-R-kernel-in-Jupyter

1. 일단 conda를 설치

    conda install -c conda-forge r-base

일단 여기까지만 해도 설치는 되고 커널에 R이 뜨기는 하는데 곧 죽는다...

2. 여기서 다시한번 해줘야 할 일이 있다. 

(base)에서
    which 명령어로 R의 위치부터 확인해 보자

    which R
            /home/(유저명)/(miniconda or anaconda)/bin/R

이라고 뜨면 정상적으로 뜬 것이고

    R

이라고 명령을 내려 R콘솔로 들어가서
    
    install.packages('IRkernel')
    IRkernel::installspec()

이렇게 하고 쥬피터 노트북의 커널을 R로 바꾸어주면 이번에는 커널이 죽지 않는다.